휑하니 비어버린 털..?
강아지 탈모 원인 5가지

강아지들은 사람의 머리카락보다 훨씬 촘촘한 털을 가지고 있죠.

하지만 이렇게 밀도 높은 털들이 휑하니 빠질 때는 다음과 같은 문제들을 의심해봐야 합니다!

1. 곰팡이 피부병

강아지의 피부에 곰팡이가 생기면 털이 동그랗게 빠지고 각질이 생길 수 있어요.

이는 고양이에게서도 자주 나타나는 증상인데요,

보통 면역력이 약하거나, 습하고 청결하지 못한 환경에 사는 아이들에게 발생할 확률이 높습니다.

평소 주변 환경을 깨끗하게 유지하고, 면역력 관리와 빗질에 신경 써 주면 곰팡이 피부병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해요!

2. 기생충

강아지 몸에 벼룩이나 진드기가 있는 경우, 가려움으로 몸을 긁게 되면서 털이 빠질 수 있습니다.

야외 활동이 많은 아이라면 외부기생충 예방에 더욱 신경을 써 주세요!

3. 알레르기

얼굴, 겨드랑이, 다리에 탈모가 생겼다면 알레르기 때문일 가능성이 높다고 해요.

알레르기는 음식, 먼지, 꽃가루 등 여러 원인으로 인해 나타날 수 있답니다.

알 수 없는 이유로 강아지가 몸을 긁거나, 털이 빠진다면 병원에서 알레르기 검사를 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에요!

4. 호르몬 질환

쿠싱증후군, 갑상선 기능 저하증처럼 호르몬 관련 질환이 있을 때도 털이 빠질 수 있어요!

이런 경우에는 등에 있는 털이 대칭적으로 빠지는 모습을 보이며, 털이 빠진 곳의 피부가 어두워지는 색소 침착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5. 스트레스

사람도 그렇듯, 강아지도 스트레스를 받으면 털이 빠질 수 있는데요.

생활 환경이 갑자기 크게 바뀌었거나, 미용 후 스트레스로 탈모 증상이 나타나는 아이들을 종종 볼 수 있습니다.

사실 강지들은 털이 없어도 너무나 사랑스럽지만,

평소와 다르게 빠지는 것은 질병의 징조일 수 있으니 그 원인을 꼼꼼히 찾아주시기 바랍니다~!

추천 콘텐츠